뉴스

멀쩡하게 살아있는 검은 고양이 '쓰레기통'에 유기한 딸 데리고 경찰서 찾아온 엄마

BY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8월 01일

애니멀플래닛MEN Media / Daily Mail


검은 고양이를 아무렇지 않다는 듯이 쓰레기통에 버리고 홀연 떠나는 12살 소녀의 모습이 CCTV에 포착돼 충격과 분노를 자아내게 만든 사건이 있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3년 전인 지난 2017년 당시 잉글랜드 북동부 험버사이드주의 한 주택가로 거슬러 올갑니다.


사건은 이렇습니다. 당시 12살 이던 한 소녀가 주위를 두리번 두리번 살펴보더니 손에 들고 있던 무언가를 번쩍 들어올려서 쓰레기통에 집어넣었습니다.


소녀가 집어든 것은 다름아닌 검은 고양이였습니다. 소녀는 혹시 모를까봐 뚜껑까지 꾹 눌러서 닫아버렸는데요.


뚜껑을 닫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쓰레기통 앞에 버려져 있던 다른 쓰레기들을 들어서 뚜껑 위에 올리는 치밀함까지 서슴치 않았습니다.


애니멀플래닛MEN Media / Daily Mail


검은 고양이가 쓰레기통 뚜껑을 스스로 열어서 다시는 빠져나오지 못하도록 이와 같은 일을 벌인 것입니다. 12살 소녀가 이런 일을 벌였다니 정말 충격적입니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이후 소녀는 다시 돌아와 쓰레기통 안을 확인했다는 것입니다.


소녀가 검은 고양이를 유기한 현장은 인근에 설치돼 있던 CCTV 영상에 고스란히 포착됐는데요. 하지만 덜미는 그리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사건 발생 다음날 집주인이 우연히 CCTV 영상을 확인하던 찰나에 고양이 유기 현장을 발견, 경찰에 신고한 것입니다.

그런데 경찰이 수사 시작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한 여성이 소녀와 함께 경찰서를 들어왔습니다. 엄마가 직접 자기 딸이 이와 같은 일을 저질렀다며 경찰서에 데려 것입니다.


애니멀플래닛MEN Media / Daily Mail


아직 소녀가 왜 검은 고양이를 쓰레기통 안에다가 유기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현지 경찰은 동물복지법에 따라 처벌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현재 쓰레기통에 버려진 고양이의 행방을 찾고 있다는 경찰 관계자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딸을 데리고 경찰서에 와준 엄마에게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도대체 소녀는 왜 검은 고양이를 쓰레기통에다 유기한 것일까.


엄마가 딸의 잘못을 바로 잡기 위해 직접 경찰서에 데려온 이 사건은 당시 대대적인 화제를 불러 모았었습니다.


한편 서양에서는 검은 고양이를 불행과 죽음의 상징으로 여겨져 기피 대상이라는 편견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검은 고양이가 불길한 인상을 준다는 미신이 지금까지도 전해져 내려온다고 하네요.


애니멀플래닛MEN Media / Daily Mail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