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

다들 외면하던 자기 사랑으로 품어준 집사한테 고마웠던 고양이는 매일 아침 '이렇게' 했다

BY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10월 25일

애니멀플래닛instagram_@lulutheslippercat


늙고 아프다는 이유로 아무도 데려가지 않은 고양이가 있습니다.


고양이는 자신을 입양해준 집사가 고마웠고 그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매일 아침마다 이 행동을 했습니다.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The dodo)에 따르면 자신을 입양해준 집사에게 고마움을 전하고자 매일 슬리퍼를 물어다주는 고양이 루루(Lulu)가 있다고 하는데요.


사실 고양이 루루는 동몰보호소에서 생활하던 고양이였습니다.


무슨 영문으로 입소하게 됐는지는 알 수 없었지만 털이 잔뜩 엉킨 채로 작은 케이지에 담겨 들어오게 된 아이였죠.


애니멀플래닛instagram_@lulutheslippercat


엎친데 덮친격으로 신장병과 내성발톱 등을 잃고 잇는데다가 나이가 많아서 입양이 쉽지 않았는데요.


그러다가 지난해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나게 됩니다.


지금의 집사 카일라(Kayla) 가족에게 입양된 것이죠. 늙고 아프다는 이유로 아무도 안 데려가던 고양이 루루는 그렇게 새로운 삶을 살게 되었습니다.


가족들의 지극 정성어린 사랑과 돌봄 덕분에 고양이 루루는 몰라보게 달려졌는데요. 예쁜 털이 자란 것은 물론 건강도 하루가 다르게 좋아졌죠.


애니멀플래닛instagram_@lulutheslippercat


그렇게 가족으로 하루 하루 적응해 가던 어느날 카일라는 뜻밖의 광경을 보게 됩니다. 누가 시킨 적도 없는데 슬리퍼를 입에 앙 물고 와서는 침대 앞에 내려놓는 것 아니겠습니까.


보란 듯이 몇 번 울던 고양이 루루는 다시 어디론가 가더니 반대쪽 슬리퍼도 마저 입에 물고 걸어왔죠.


이때부터 매일 아침마다 슬리퍼를 물어온다는 고양이 루루.


아마도 자신을 입양하준 집사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슬리퍼를 물어다 준 것은 아닐까요? 


때 버려져 외면 받았던 고양이 루루는 그렇게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답니다.


애니멀플래닛


애니멀플래닛instagram_@lulutheslippercat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