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축구 응원한다며 머리부터 발끝까지 '노란-파랑-빨간색' 페인트로 염색된 뒤 버려진 강아지

BY 애니멀플래닛팀
2019년 12월 13일

애니멀플래닛facebook_@Fernando Vilanueva


축구 경기를 응원하려고 강아지 머리부터 발끝까지 노란, 파랑, 빨간색 페인트로 강제 칠해진 뒤 길가에 내다버린 사건이 벌어져 충격과 분노를 일으키게 하고 있습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온통 염색 당한 채 버려진 강아지 학대 사건은 지금으로부터 3년 전인 지난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콜롬비아 메델린(Medellin) 지역에 사는 페르난도 빌라누에바(Fernando Vilanueva)는 길을 걷다가 한 강아지를 발견하게 되는데요.


온통 축구 응원 열기로 떠들썩했을 당시였습니다. 그가 발견한 강아지의 온몸에 노란, 파랑, 빨간색 페인트로 염색돼 있었죠.


애니멀플래닛facebook_@Fernando Vilanueva


마치 콜림비아 국기처럼 말이죠. 강아지는 자신이 무슨 일을 당한지 알기라도 하듯 슬픈 눈빛으로 그를 바라봤는데요.


페르난도 빌라누에바는 자신의 페이스북 등 SNS에 페인트로 염색된 강아지 사진을 찍어 올려 동물 학대한 이들의 만행을 고발했습니다.


SNS에서 페르난도 빌라누에바는 "누군지는 몰라도 국가대표팀을 응원하려고 강아지에게 이런 몹쓸 짓을 한 것 같습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강아지는 응원도구가 아닙니다"며 강아지를 학대한 것도 모자로 내다버린 얼굴 모를 가해자들을 향해 일침을 날렸습니다.


애니멀플래닛facebook_@Fernando Vilanueva


온몸을 페인트로 염색한 강아지는 이후 동물보호단체에서 지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후 가해자가 잡혔는지 여부는 전해진 바가 없는 상태입니다.


축구 응원을 위해 염색 당한 뒤 버려진 강아지 학대 사건을 접한 현지 누리꾼들은 분노했는데요.


가해자를 찾아내 강아지처럼 똑같이 해줘야 정신 차린다며 강한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로 커져갔습니다.


한편 머리부터 발끝까지 염색 당한 뒤 버림 받은 강아지는 과연 어떤 심경이었을까요. 강아지는 우리가 함부러 학대하고 버려도 되는 물건이 아니라는 사실 잊지말아야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