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년 뒤인 오는 2022년 여주에 롯데월드 뺨치는 대형 '반려동물테마파크' 문 연다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2월 13일

경기도가 강아지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반려인구 1천만 시대를 맞아 반려동물 테마파크 개장 등 동물복지정책에 팔을 걷고 있습니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다음달인 3월에 착공해 2년 뒤인 오는 2022년 3월 완공을 목표로 여주시 상거동 일대에 '반려동물테마파크'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여주 반려동물테마파크는 경기도가 여주시 상거동 일원 16만5200㎡ 부지에 498억원을 들여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여가 및 문화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인데요.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할 '여주 반려동물테마파크'에는 문화센터를 비롯해 캠프장, 관리동 등 전체면적 9천435㎡의 시설을 갖추고 600마리의 반려견이 이용할 수 있는 체험, 놀이공간이 조성됩니다.


애니멀플래닛경기도 반려동물 테마파크 조감도


뿐만 아니라 유기견 1천마리 이상 상시 보호할 수 있는 유기견 보호동과 반려동물 전문가를 양성하는 '반려동물문화센터', '동물병원' 등이 들어설 것으로 보여 반려인들의 기대감을 높이게 합니다.


경기도는 이밖에도 화성시 마도면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 앞에 고양이보호센터를 신설해 반려동물단지 형태로 확장 및 운영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양이보호센터는 오는 6월 착공해 내년 6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고양이 150마리를 수용할 수 있는 보호, 입양센터와 교육관, 운동장, 산책로 등을 갖출 예정이라고 하네요.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reddit


한편 경기도는 가정폭력에 노출돼 있는 피해자들이 걱정 없이 반려동물을 맡기고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가정폭력 피해자 반려동물 돌봄 서비스'를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전국에서 처음으로 가정폭력 피해자의 반려동물에 대해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인데요.


가정폭력 피해자가 대피·보호시설에 입소할 때 지원하는데 입소 기간에 1개월을 더해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합니다.


경기도는 우선 자체 운영하는 동물보호센터를 통해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 다음에 동물보호 관련 비영리 사단법인 등도 참여하도록 확대할 방침이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