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

산책 나왔다가 집에 들어가려 하자 바닥에 대자로 누워서 '죽은 척(?)' 연기하는 리트리버

BY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5월 28일

애니멀플래닛facebook_@nicola.booth.376


오랜만에 산책 나갔다가 집에 다시 들어가려고 하자 가기 싫었던 리트리버는 바닥에 대자로 누워 죽은 척(?) 연기를 해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합니다.


호주 퀸즐랜드 공원을 산책하던 니콜라 부스(Nicola Booth)는 우연히 바닥에 드러누워서 주인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는 골든 리트리버 엘시(Elsie)를 보게 되는데요.


주인은 애타는 목소리로 골든 리트리버의 이름을 연신 불렀지만 정작 녀석은 꼼짝도 하지 않았습니다. 언뜻 보면 죽은 듯 보였죠.


애니멀플래닛facebook_@nicola.booth.376


걱정스러운 마음에 그녀는 조심스럽게 다가가 살펴봤더니 아니 글쎄, 골든 리트리버는 초롱초롱한 눈빛으로 그녀를 바라보는 것 아니겠습니까.


알고보니 집에 들어가기 싫었던 골든 리트리버는 바닥에 대자로 드러누워 죽은 척 연기했었던 것이었습니다.


이를 지켜보고 있던 사람들은 웃음을 터뜨렸고 골든 리트리버는 좀처럼 일어나려고 하지 않았죠. 우열곡절 끝에 주인이 집에 가는 시늉을 하자 자리에 일어서는 녀석.


애니멀플래닛facebook_@nicola.booth.376


주인이 다시 뒤돌아서 자신에게 다가오자 바닥에 또 드러누우며 항의 아닌 항의 시위를 벌였다고 합니다.


아무리 간식으로 유혹을 해도 꿈쩍도 하지 않은 녀석. 주인은 온갖 방법을 동원했지만 골든 리트리버는 일어날 기미를 보이지 않았죠.


영상을 찍은 니콜라 부스는 자신이 떠날 때까지도 골든 리트리버는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과연 녀석은 집에 무사히 잘 들어갔을까요? 궁금합니다.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