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 위에서 혼자 발라당 뒹굴고 있다가 집사가 들어오자 당황해 벌떡 일어나 앉은 '장꾸' 아깽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