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피부병에 오랫동안 굶주린 탓에 마른 상태로 구조된 뒤 처음 치료 받은 유기견의 눈물

2021-07-19 · 감동바다
털이 다 벗겨질 정도로 심각한 피부병에 오랫동안 굶주려서 뼈가 앙상하게 보였던 유기견이 있습니다. 다행히도 구조대를 만난 후 녀석의 앞길은 확 바뀌었습니다.
인기 콘텐츠
여친 수영 따서 이름 지은 반려견 호영과 거침없는 애정 표현하는 중인 '사랑꾼' 정경호
폭우 쏟아지자 강아지 감기 걸릴까봐 걱정됐던 할아버지가 만들어준 '비닐 우비'
ㆍ배수구에 빠져서 떠내려가는 새끼 보고 '낑낑' 울고 있는 어미개 본 행인이 보인 행동 ㆍ집사가 마시려고 컵에 꽂아놓았던 '빨대' 처음 본 아기 고양이가 보인 반응 ㆍ꽁꽁 얼어붙은 수영장 위에 올라갔다가 얼음 깨져서 물속 빠진 강아지 본 남성의 행동
인기 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