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피부병에 오랫동안 굶주린 탓에 마른 상태로 구조된 뒤 처음 치료 받은 유기견의 눈물

2021-07-19 · 감동바다
털이 다 벗겨질 정도로 심각한 피부병에 오랫동안 굶주려서 뼈가 앙상하게 보였던 유기견이 있습니다. 다행히도 구조대를 만난 후 녀석의 앞길은 확 바뀌었습니다.
인기 콘텐츠
아이 집에 두고 잠시 나갔다 왔더니 머리부터 발끝까지 온통 낙서된 강아지의 '충격적 상태'
보호소 철장 안에서 자기도 밖에 나가고 싶다며 "제발 데려가달라" 애절하게 우는 고양이
ㆍ주인의 무관심과 방치로 누더기 털 속에 파묻혀 있던 강아지가 '묵은 털' 밀자 생긴 변화 ㆍ이동가방 담겨진 상태로 사료 매장 앞에 유기돼 있었다는 '13살 추정' 스피츠 강아지 ㆍ강아지 집에 두고 외출할 때 '립스틱'은 꼭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 숨겨 놓아야 하는 이유
인기 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