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좋아해 평소 보호소 '봉사활동' 다니던 딸은 현관문 열더니 그자리에서 오열했다

2020-11-25 · 올슈 All Issue
평소 강아지를 좋아하지만 집에서 키울 수가 없어 봉사활동 다니는 딸이 있습니다. 현관문을 열고 나온 순간 딸은 그자리에서 오열했는데요. 그녀는 왜 오열했을까요.
인기 콘텐츠
수술 때문에 앞다리 털 몽땅 밀었는데 '바지 걷은 것 같다'는 검은 고양이
도로 위 지나가는 거북이 다칠까봐 무사히 길 건널 수 있게 도와준 오토바이 운전자
ㆍ새빨간 피(?) 흘리며 바닥에 쓰러진 웰시코기 본 주인은 순간 심장이 철렁 내려앉았다 ㆍ침대 위에서 자고 있는 꼬마 집사 옆에 딱 달라붙어서 지켜주는 '수호천사' 고양이 ㆍ'폐암 말기' 할머니가 식용견 파는 가게서 목숨 살린 강아지 드디어 새 가족을 찾았다
인기 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