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 품에 안겨 발톱 깎는데 너무 깎기 싫었는지 두 눈 휘둥그래져서 놀란 '표정의 달인' 강아지

2020-08-03 · Funniest Animals Ever
발톱을 너무도 깎기 싫었던 강아지는 집사 품에 안긴 채 두 눈 휘둥그래졌는데요. 이 모습이 고스란히 카메라에 포착돼 놀라움과 웃음을 주고 있습니다.
인기 콘텐츠
인천 길고양이 밥주는 급식소에 누군가 흩뿌려 놓고 간 '동물 뼈'의 충격적인 정체
눈앞에서 대놓고 '냥아치' 고양이들한테 침대 통째로 빼앗겨 개당황한 댕댕이들 사진 모음
ㆍ주인한테 혼날까봐 무서워 고통스러워도 눈물 흘리며 억지로 '고추 먹방'하는 강아지 ㆍ18개월 용돈 모아서 드디어 만난 강아지 품에 안고 감동 받아 '엉엉' 우는 6살 소년 ㆍ자기 두고 하늘나라 떠난 집사 빈자리 너무 그리워 2년간 매일 무덤 찾아온 고양이
인기 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