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올해 22살 기네스 '세계 최고령견' 기록 경신하며 당당히 이름 명단에 올린 강아지의 정체

BY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05월 30일

애니멀플래닛instagram_@pebbles_since_2000


2000년생으로 올해 22살이 된 토이폭스테리어 강아지가 기네스 '세계 최고령견'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놀라움을 주고 있습니다.


미국에 사는 토이폭스테리어 강아지 페블스(Pebbles)가 현지 시간으로 지난 17일 기네스북 세계 최고령견에 이름을 올렸다고 하는데요.


정말 놀랍습니다. 어느덧 올해 22살이라는 것 자체가 놀라울 따름인데요. 강아지 페블스는 토이폭스테리어 견종입니다.


2000년 3월 28일에 태어나 올해 22번째 생일을 맞은 토이폭스테리어 강아지 페블스는 줄리 그레고리(Julie Gregory) 부부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애니멀플래닛instagram_@pebbles_since_2000


강아지 페블스는 2000년 3월 28일생으로 이전 세계 최고령견은 21살인 치와와 강아지였다고 합니다.


그레고리 부부는 우연히 최고령견 뉴스를 접하게 됐고 자신이 키우는 강아지 페블스의 나이가 더 많다는 사실을 깨달은 뒤 기네스 세계 기록에 지원하게 된 것.


그 결과 세계 최고령견에 이름을 올린 치와와 강아지가 기록 한 달여 만에 강아지 페블스에게 이름을 넘겨야만 했습니다.


그레고리 부부는 강아지 페블스와의 첫 만남과 관련해 만나자마자 사랑에 빠졌을 정도라고 첫 만남을 회고하기도 했는데요.


애니멀플래닛instagram_@pebbles_since_2000


부부는 사실 원래 대형견을 입양할 계획이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강아지 페블스가 뛰어오르고 짖는 바람에 눈길을 보내게 됐다는 것.


줄리는 현지 매체들과의 인터뷰에서 "강아지 페블스는 컨트리 음악을 듣고, 품에 안기고, 오후 5시까지 낮잠을 자는 것을 즐겨 하는 아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강아지 페블스를 아는 이들은 페블스가 오랫동안 산다는 사실에 대해 믿을 수 없다는 반응들"이라고 전하기도 했죠.


한편 올해 22번째 맞이한 자신의 생일날에 강아지 페블스는 갈비를 먹고 거품 목욕을 즐기는 등 여유로운 일상을 보냈다는 후문입니다.


애니멀플래닛instagram_@pebbles_since_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