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물원서 태어나 죽는 순간에도 서로 꼭 붙어서 한날한시 눈 감은 '잉꼬' 사자 부부

BY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8월 03일

애니멀플래닛twitter_@LAZoo


무려 6년이란 세월을 서로 사랑하고 아끼던 '잉꼬' 사자 부부가 한날한시에 생을 마감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LA동물원 측은 공식 SNS를 통해 6년간 변치 않은 사랑으로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안겼던 사자 휴버트(Hubert)와 칼리사(Kalisa)를 안락사 시켰다고 밝혔는데요.


이들 잉꼬 사자 부부가 너무 나이가 들어 각종 질환에 시달리는 것은 물론 삶의 질이 현저히 떨어진 탓에 어쩔 수 없이 안락사를 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LA동물원 측은 성명을 통해 "무거운 마음으로 아프리카 사자 한 쌍의 죽음을 알려드립니다"라며 "21년 장수한 사자 두 마리를 안락사 시켰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twitter_@LAZoo


서로 다른 동물원에서 태어난 수컷 휴버트와 암컷 칼리사는 시애틀 우드랜드 파크 동물원에서 처음 만났다고 합니다.


그리고 지난 2014년 지금의 LA동물원으로 옮겨져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는데요.


두 사자는 서로를 향한 애틋한 사랑 표현을 서슴지 않았는데요. 함께 껴안거나 코를 비비는 등 한시도 떨어지지 않아 동물원 내에서는 소문난 '잉꼬' 부부이기도 했습니다.


끈끈한 애정 덕분이었을까요. 보통의 야생 사자라면 10살 전후로, 동물원 사육되는 사자는 평균 17살 사이에 사망하는 것에 비해 이들 두 사자는 21년을 장수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twitter_@LAZoo


둘 다 기대 수명을 넘어선 것이죠. 문제는 나이가 들면서 건강 저하로 삶의 질이 떨어지는 한편 둘 다 힘들어하자 안되겠다 싶었던 동물원 측은 결국 잉꼬 사자 부부를 안락사하기로 한 것이었습니다.


동물원에서 태어나 평생 동물원에서 살던 잉꼬 사자 부부는 그렇게 동물원에서 나란히 생을 마감하게 됐죠.


잉꼬 사자 부부 죽음과 관련 동물원 측은 "우리 동물원 상징과도 같았던 휴버트와 칼리사가 무척이나 그립고 보고 싶을 것"이라고 애도했습니다.


한편 현재 전 세계에 서식하고 있는 사자는 약 2만 5천여 마리로 밀렵과 서식지 감소로 멸종위기에 놓인 상황입니다.


애니멀플래닛twitter_@LAZoo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