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

태어났을 때부터 눈 보이지 않고 소리 듣지 못하지만 '이 남자' 만나 세상 행복한 강아지

BY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5월 29일

애니멀플래닛instagram_@aiden_m365


다른 강아지들과 달리 태어났을 때부터 선천적으로 시각과 청각 장애를 가지고 태어난 강아지가 있습니다.


누군가는 이 강아지가 불행하다고 말합니다. 앞을 보지도 소리를 듣지도 못하기 때문입니다. 또 어떤 누군가는 이 강아지는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하냐고 반문합니다.


하지만 이 강아지는 결코 불행하지 않았습니다. 앞을 못 보고 소리를 못 들어서 불행할 거라는 건 '편견'에 불과했죠.


애니멀플래닛instagram_@aiden_m365


비록 앞을 보지도 못하고 소리도 듣지 못하지만 세상 그 누구보다 행복한 강아지였습니다. 바로 이 남자를 만났기 때문입니다.


태어난지 어느덧 10개월 차에 접어든 강아지 플럼(Plum)은 호주에서 살고 있는 강아지입니다. 정확히는 시각, 청각 장애견인데요.


집사 에이든 마이클 만(Aiden Michael Mann)은 강아지 플럼을 입양하기 전까지 쉬운 선택은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우려는 단지 편견이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instagram_@aiden_m365


처음 강아지 플럼을 본 순간 사랑에 빠진 그는 녀석을 입양하기로 결심했습니다. 물론 녀석과 함께하는 삶을 적응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렸지만 후회는 없습니다.


"내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확실하지 않았지만 녀석을 사랑하고 녀석에게 좋은 삶을 주고 싶다는 사실은 분명했고 그게 이유였어요"


그가 녀석과 함께 생활하는 중에 가장 큰 도전이라고 생각했던 것은 다름아닌 자고 있는 강아지 플럼을 깨울 때 놀라지 않게 깨우는 방법을 찾는 것이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instagram_@aiden_m365


수십번의 시련과 실수를 겪은 뒤 그는 코에 부드럽게 바람을 부는 것임을 알아냈고 실제로 그는 자고 있던 녀석에게 입으로 바람을 불어 깨우는 영상을 찍어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었는데요.


남들은 불행할 것이라고 말했던 시각, 청각 장애견 플럼은 그렇게 이 남자를 만나 하루하루가 행복합니다.


장애는 그저 남들과 조금 다르고 불편한 것일 뿐 살아가는데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 누군가로부터 사랑 받는데 전혀 방해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이야기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instagram_@aiden_m365.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