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

"화나면 '개' 단어 들어가는 욕을 하나요?"라고 질문 받은 강형욱이 한 뜻밖의 대답

BY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4월 08일

애니멀플래닛카카오TV 웹예능 '찐경규'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개'라는 단어가 들어가는 욕설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아 눈길을 사로잡게 합니다.


지난 7일 공개된 카카오TV 웹예능 '찐경규'에서는 '개통령'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경규와 함께 이야기를 주고 받는 모습이 그려졌는데요.


이날 방송에서는 강형욱에 관한 궁금증을 해결하는 시간이 마련돼 미리 받아놓은 질문들에 대해 강형욱이 답하는 자리를 가졌죠.


애니멀플래닛카카오TV 웹예능 '찐경규'


그중에서도 가장 흥미로운 질문은 "강형욱도 화가 나면 '개'가 들어가는 욕설을 사용하는가"였습니다.


질문을 받은 강형욱은 "사실 이것에 대해 고민을 한 적이 있어요"라며 "내가 욕을 할 때 '개'를 쓸 것인가에 관해서였죠"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랜 시간 고민을 하다가 나는 '개' 말고 '쥐'를 쓰기로 했습니다"라며 "'개XX' 대신 '쥐XX'을 쓰자는 것"이라고 진지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내게 했는데요.


애니멀플래닛카카오TV 웹예능 '찐경규'


강형욱은 "실제로 이것을 위해 연습도 했었습니다"라며 "하루에 열번씩 '쥐XX'를 반복했죠. 순간적으로 튀어나오는 말이 '개XX'면 안되기 때문"이라고 말해 이경규를 웃게 만들었습니다.


제대로 취향저격 당한 이경규는 "나도 개가 들어가는 욕은 하지 않습니다"라며 "오로지 고함을 지를 뿐"이라고 털어놓았죠.


뒤에서 이를 듣고 있던 모르모트 PD도 "맞아요. 욕은 잘 쓰지 않습니다"라며 "점잖은 분"이라고 증언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나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