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

털모자 쓰고 있는 눈사람에게 '슬금슬금' 다가간 호랑이가 잠시후 보인 행동

BY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11월 26일

애니멀플래닛twitter_@Korkeasaari


수북하게 쌓인 새하얀 눈밭 위에 덩그러니 놓여진 눈사람이 있었습니다. 눈사람을 마주친 시베리안 호랑이는 슬금슬금 다가갔는데요.


잠시후 시베리안 호랑이는 기다렸다는 듯이 커다란 앞발을 들어올려서 눈사람을 반으로 쪼개 부수는 현장이 포착돼 놀라움을 자아내게 하고 있습니다.


핀란드 헬싱키 코르케아사리 동물원 측은 SNS를 통해 눈사람을 눈가루(?)로 만들어 버리는 시베리안 호랑이 사진을 게재해 화제를 불러 모은 적이 있는데요.


실제로 공개된 사진에는 털모자를 쓴 눈사람에게 다가간 시베리안 호랑이 모습이 담겨 있었죠. 녀석은 호기심 가득한 눈빛으로 주변을 두리번 거리며 탐색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twitter_@Korkeasaari


한참 동안 눈사람 냄새를 맡으며 정체가 무엇인지 살피고 또 살피던 시베리안 호랑이는 잠시후 무언가를 결심이라도 한 듯 보였습니다.


갑자기 큼지막한 자신의 앞발을 하늘 위로 들어 올리더니 있는 힘껏 눈사람의 머리를 세차게 내려지는 것이었는데요.


순식간에 눈사람은 반으로 쪼개졌고 결국 눈가루가 되고 말았죠. 시베리안 호랑이는 그저 담담한 표정으로 부서진 눈사람을 바라볼 뿐이었습니다.


시베리안 호랑이는 자신의 커다란 앞발로 눈사람을 내려칠 때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또 왜 눈사람을 부순 것일까요. 녀석의 생각이 무척이나 궁금합니다.


애니멀플래닛twitter_@Korkeasa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