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천의 한 초등학교 주변서 온몸에 접착제로 범벅된 새끼 고양이 발견돼 충격…끔찍한 동물학대

BY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06월 20일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pixabay


인천의 한 초등학교 주변에서 태어난지 1개월도 채 안된 새끼 고양이가 온몸에 접착제로 범벅된 상태로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20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3시쯤 인천시 미추홀구에 위치한 모 초등학교 인근에서 새끼 고양이 2마리가 구조되는 일이 있었는데요.


문제는 새끼 길고양이 2마리가 누군가로부터 끔찍한 학대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것.


신고자 A씨는 태어난지 불과 한 달도 안된 새끼 고양이들이 온몸에 접착제가 묻어 있었고 털이 엉켜 붙어 있었다고 합니다.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pixabay


A씨는 이후 새끼 고양이들을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씻겼다고 하는데요. 아무리 씻겨도 접착제는 쉽사리 제거되지 않았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한 A씨는 지난 12일 50∼6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집게로 새끼 고양이 목을 잡고 지나가는 모습을 목격했다며 길고양이들을 학대했을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경찰은 길고양이 사진과 주변에 설치된 CCTV 등을 토대로 실제 학대 행위가 있었는지 여부 등에 대해서 조사 중입니다.


한편 현행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동물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학대 행위의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지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