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3년 동안 가족처럼 키운 강아지를 동네 한 할아버지가 건강원에서 보약으로 만들었습니다"

BY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07월 27일

애니멀플래닛당근마켓 / 온라인 커뮤니티


13년이라는 세월을 가족이나 다름없이 돌보고 키워왔던 반려견을 잃어버렸는데 건강원에 보내져 도축 당해 보약으로 만들어지는 일이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견주는 자수자가 나타났다면서 법적 조치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이게 도대체 어떻게 된 사연일까.


중고거래 전용 커뮤니티 당근마켓에는 지난 26일 인천에 사는 당근마켓 이용자이자 견주 A씨는 동네생활 게시판을 통해 일주일 전 잃어버린 반려견의 비극적인 소식을 전했는데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지난 18일 13살된 골든 리트리버 강아지 벨라를 인천 자택의 마당에 풀어놓았다가 잃어버린 견주 A씨는 동네를 돌며 반려견 벨라의 행방을 수소문했지만 찾을 수 없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당근마켓 / 온라인 커뮤니티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견주 A씨는 동네 곳곳에 전단지를 만들어 붙이는가 하면 커뮤니티 게시판에 잃어버린 반려견을 찾는다며 글을 올렸는데요.


일주일 뒤 견주 A씨는 당근마켓 동네생활 게시판을 통해 "진심으로 걱정해주시고 같이 동네에서 찾아봐주신 감사한 분들이 정말 많이 계셔서 너무나도 최악이고 슬픈 소식이지만 다시 한번 더 도움을 받고자 글을 씁니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실종 전단지를 보고 자수자로부터 직접 연락이 왔다고 밝힌 견주 A씨는 당사자의 딸이 연락해 왔다면서 경위를 밝혔는데요.


반려견 벨라를 잃어버린 당일 공원에서 어떤 한 할아버지가 골든 리트리버 벨라를 발견하고 데리고 와서 지인에게 약을 지어주겠다며 근처 건강원에 연락했다는 것.


애니멀플래닛당근마켓 / 온라인 커뮤니티


견주 A씨는 "지인에게 약을 지어주려고 근처 건강원에 연락하여 도축장에서 아이를 데리고 가서….. 약을 만들었다고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직도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는 것과, 이걸 행동에 옮겼다는 사실이 너무나도 끔찍합니다…"라고 전했는데요.


견주 A씨는 "자수는 지인에게 약을 받았다는 사람이 했지만 진짜 지인에게 받은건지, 아님 본인이 저지른 행위인지.. 모든게 의심스러워서 모르겠습니다"라고 심경을 밝혔죠.


이어 "누가 됐던 간에 법적 조치를 취하려고 합니다"라며 "다시는 이런 끔직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라고 덧붙였는데요.


애니멀플래닛당근마켓 / 온라인 커뮤니티


정리해 말하자면 견주 A씨가 잃어버린 반려견 벨라를 발견한 한 할아버지가 건강원에 문의해 보약으로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하루 아침에 가족이나 다름없었던 반려견을 잃어버린 견주 A씨는 "13년을 키운 아이입니다"라며 "이 겁 많은 아이가 당했을 고통과 공포를 생각하니 미쳐 죽을거 같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혹시나 동물보호법 관련하여 자세한 내용을 아시거나 법적으로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만한 부분을 알고 계시다면 어떠한 내용이든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며 주변의 도움을 구했는데요.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욕이 저절로 나오네요", "어떤 말씀으로 위로 드려야 할지..", "천사 같은 아이를...", "마음이 아픕니다", "반려견 키우는 입장에서 너무 슬프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