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그린

보기만 해도 너무 귀여워 심장 아프게 한다는 '토실토실+복슬복슬' 호박벌의 엉덩이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03월 29일

벌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가 무엇인가요? 꿀? 꽃? 아마도 대부분의 분들은 벌이 무서운 존재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실겁니다.


알고보면 벌 중에서도 귀여운 벌이 있다고 하는데요. 통통한 몸에 작은 날개를 파닥파닥하며 열심히 꿀을 구하려다니는 호박벌이 바로 그 주인공이랍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토실토실한 몸통에 복슬복슬한 털을 가진 호박벌의 심쿵한 엉덩이 뒷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한몸에 받았습니다.


애니멀플래닛온라인 커뮤니티


실제 공개된 사진 속에는 창문을 올라가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 호박벌의 치명적인 뒷모습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복슬복슬한 엉덩이를 자랑하는 뒷모습이 눈길을 사로잡게 합니다. (너무 귀여운 것 아닙니까)


보고만 있어도 너무 귀엽다고 난리난 '노란 몸통' 호박벌은 작은 날개를 가지고 초당 250회, 일주일에 무려 1,600km를 날아다니며 꿀을 구하러 다닌다고 하는데요.


애니멀플래닛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안타깝게도 생태 환경 오염과 서식지 파괴 등으로 인해 호박벌의 개체수는 매년 감소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미국의 한 대학 연구 결과에 따르면 호박벌은 '변형 날개 바이러스'와 '검은 여왕벌 방 바이러스'에 감염돼 죽어가고 있다고 하는데요.


오늘날 보기 힘들어졌지만 그래도 남다른 비주얼을 자랑하며 귀엽다고 난리난 호박벌. 벌도 알고보면 귀엽다는 말은 사실이었습니다.


애니멀플래닛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