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째 매일 집에서 6km 떨어진 마을까지 걸어가 아무데서나 자고 밥까지 얻어 먹는 강아지

2021-06-17 · 감동바다
버젓이 주인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매일 6km 떨어진 마을까지 걸어가서 아무데서나 낮잠 자고 밥까지 얻어 먹고 돌아오는 강아지가 있습니다.
인기 콘텐츠
레이저 센서 설치라도 한 것처럼 '빨간색 실'로 밥 근처에 거미줄 쳐놓았더니 고양이의 반응
"고양이 몸 빗질해서 빠져 나온 털들을 버리지 않고 지난 3년 동안 모았더니 이렇게 됐습니다"
ㆍ강아지랑 목욕하러 화장실 들어갔다가 거품 뒤범벅된 채 카메라 보고 귀여움 뽐내는 아기 사슴 ㆍTV 올라간 고양이 본 강아지는 "멍멍!!" 짖어서 꾸짖었고 잠시후 고양이는 이렇게 했다 ㆍ테이블 위에 올라가서 편안히 엎드린 채 꼬리 '살랑 살랑' 흔들고 있는 고양이 그 아래를 보면…
인기 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