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째 매일 집에서 6km 떨어진 마을까지 걸어가 아무데서나 자고 밥까지 얻어 먹는 강아지

2021-06-17 · 감동바다
버젓이 주인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매일 6km 떨어진 마을까지 걸어가서 아무데서나 낮잠 자고 밥까지 얻어 먹고 돌아오는 강아지가 있습니다.
인기 콘텐츠
이동가방 담겨진 상태로 사료 매장 앞에 유기돼 있었다는 '13살 추정' 스피츠 강아지
강아지가 아이랑 놀다 갑자기 밀어 넘어뜨렸고 서둘러 달려간 부부는 그 행동을 이해했다
ㆍ주인의 무관심과 방치로 누더기 털 속에 파묻혀 있던 강아지가 '묵은 털' 밀자 생긴 변화 ㆍ보호소 철장 안에서 자기도 밖에 나가고 싶다며 "제발 데려가달라" 애절하게 우는 고양이 ㆍ강아지 집에 두고 외출할 때 '립스틱'은 꼭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 숨겨 놓아야 하는 이유
인기 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