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평생 쇠사실에 묶인 채 사랑조차 제대로 받아보지 못한 강아지에게 일어난 '놀라운 기적'

2020-11-26 · 감동바다
15살의 시베리안 허스키는 집안에 들어가 본 적이 없다고 합니다. 평생 동안 쇠사슬에 묶여서 집밖에 살아야만 했습니다.
인기 콘텐츠
새빨간 피(?) 흘리며 바닥에 쓰러진 웰시코기 본 주인은 순간 심장이 철렁 내려앉았다
아기한테 "엄마하면 간식줄게"라고 말하니깐 옆에서 "엄마"라고 말하는 강아지
ㆍ도로 위 지나가는 거북이 다칠까봐 무사히 길 건널 수 있게 도와준 오토바이 운전자 ㆍ무장한 용의자와 싸우다 총알 맞고 부상 당한 경찰견이 병원에서 은퇴하던 날 벌어진 일 ㆍ순천 보호소서 유기견들의 공격 당해 처참한 사체로 돌아온 반려견에 분노한 견주
인기 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