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가 털 미용하려고 가위질하자 싫다며 두 눈에 힘 '팍팍' 주고 째려보는 리트리버

2021-04-12 · DogSquadTV
손에 가위를 든 집사가 자꾸 자기 털을 자르려고 하자 두 눈에 힘을 부릅 주고 째려보는 리트리버거 있습니다. 정말 미용이 싫은 녀석. 그래도 이건 아니지 않나요 ㅠㅠㅠㅠ
인기 콘텐츠
운전 도중 차량 고장나서 도로 위에 멈춰버리자 주인 돕기 위해 뒤에서 같이 미는 강아지
여수 한화 아쿠아플라넷서 살고 있던 '멸종위기' 벨루가, 어린이날에 폐사했다
ㆍ장사 잘 안 되자 사람들 관심 끌어모으려고 강아지 몸에 '핫핑크'로 강제 염색 시킨 견주 ㆍ호기심 참지 못하고 집사 '맥 립스틱' 못 쓰게 물어 뜯어 놓았으면서 발뺌하는 고양이 ㆍ처음 보는 행인 따라서 마트 들어와 자기 좋아하는 사료 짚으며 사달라 조르는 길고양이
인기 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