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보신탕집에 팔기 전 돈 더 받으려고 '억지로' 강아지에게 물 먹여 체중 늘리고 있는 개장수

BY 애니멀플래닛팀
2020년 11월 19일

애니멀플래닛时讯网


체중을 조금이라도 더 늘려서 보신탕집으로부터 돈을 더 받으려는 개장수가 있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개장수는 철장에 갇힌 강아지에게 물을 억지로 먹였는데요. 돈을 더 받으려고 강아지에게 물을 먹이는 모습이 포착된 것인데요.


중국 매체 시쓘왕 등에 따르면 지금으로부터 약 3년 전인 지난 2017년 비싼 값에 강아지를 팔려고 억지로 강아지에게 물을 먹이고 있는 개장수 사진이 공개된 적이 있습니다.


실제로 당시 공개된 사진은 중국 허난성(河南省) 옌스시(偃师市)의 한 길가에서 찍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애니멀플래닛时讯网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개장수가 플라스틱 병에 노란색 물 호스를 연결해 강아지 입을 잡고는 억지로 물을 먹이고 있는 모습이 담겨져 있었는데요.


강아지는 괴로운 듯 물을 삼키지도 못하고 오히려 내뱉었습니다. 강아지는 또 비명을 지르며 몸부림을 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실제 사진 속 철장 바닥에는 강아지가 내뱉은 물로 흥건하게 젖어 있었습니다.


개장수는 아랑곳하지 않고 강아지에게 계속 물을 붓었는데요. 그렇다면 개장수는 도대체 왜 강아지에게 억지로 물을 먹인 것일까.


애니멀플래닛时讯网


현지 매체들은 강아지의 체중을 조금이라도 늘려 더 비싼 가격에 돈을 받고 팔기 위해서 이와 같은 학대를 서슴치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개장수는 하루에 수십마리씩을 식당에 넘기고 있다고 합니다. 너무 잔인하다고 비난 여론이 일자 개장수는 강아지가 더워서 물을 줬을 뿐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여러분이 보시기에는 어떠신가요. 정말 단순히 강아지가 더워서 물을 준 것으로 보이시나요.


아니면 현지 매체 설명대로 체중을 늘리기 위한 일환으로 보시나요. 여러분의 의견이 궁금합니다.


애니멀플래닛


애니멀플래닛时讯网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