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

이효리가 제주 신혼집서 떠올린 '단짝' 순심이와의 추억과 이별을 직감한 순간

BY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5월 08일

애니멀플래닛동물권행동 카라


'TV 동물농장'에서 가수 이효리와 얼마 전 세상을 떠난 반려견 순심이와의 조금은 특별한 이야기가 공개됩니다.


5월 9일 방송되는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이효리가 무지개 다리를 건넌 오랜 단짝이자 가족 순심이와 함께 했던 지난 3,647일을 추억하는 모습이 그려지는데요.


이효리의 반려견 순심이가 지난 12월 23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녀의 가장 오랜 단짝이자 가족이었던 만큼 슬픔과 상실감은 너무나 컸다고 합니다.


10년 전, 유기견 보호소에서 한 쪽 눈 실명에 자궁 축농증까지 있던 순심이는 이효리를 만나 사랑을 배우고 새로운 삶을 선물 받았죠. 그리고 10년을 함께 하며, 매 순간 이효리 곁을 지켰던 순심이.


강아지들의 행복한 눈빛에서 제주 살이를 결심했다는 이효리는 결국 제주에서 강아지들과 함께 새로운 삶을 시작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SBS 'TV 동물농장'


순심을 떠나보낸 뒤 오랜만에 제주에서의 신혼집을 다시 찾은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는 함께 지냈던 공간에서 순심이와 함께했던 추억들을 떠올렸다고 하는데요.


순심이는 이효리가 가장 바쁠 때도 외로울 때도 힘들 때도 기쁠 때도 언제나 효리의 곁을 지켰고 이상순과 연인이 되었을 때도, 결혼 후 제주에 내려와 살기 시작한 후에도 언제나 효리 바라기였습니다.


하지만 어느 순간 기력 없이 누워있는 시간이 길어지고, 음식을 입에 대지 않는 순심이를 보며 이별을 예감했다는데... 마지막까지 순심이와의 시간을 더 보내려 노력했고 그렇게 순심이는 효리의 품에서 눈을 감았습니다.


이효리와 순심이가 함께 한 시간 3647일. 함께여서 더 없이 행복하고, 소중했던 시간과 추억들, 그리고 순심이와의 가슴 아픈 이별의 순간까지.


서로에게 진심이었던 이효리와 순심이의 특별한 이야기가 오는 9일 오전 9시 30분 SBS 'TV 동물농장'에서 공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