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병원 입원한 강아지 계속 피 토하고 있는데 눈길 한번 주더니 다시 엎드려서 자는 수의사

BY 애니멀플래닛팀
2021년 07월 20일

애니멀플래닛SBS '8뉴스'


동물병원에서 1년 반 넘게 수의사를 보조하는 일을 하던 한 직원이 양심의 가책에 시달리다가 '이건 좀 아니다' 싶어 용기내 병원의 실태를 폭로했습니다.


병원에 입원한 강아지가 계속 피를 토하고 있는데 수의사는 눈길 한번만 주더니 다시 엎드려서 잠을 자는가 하면 이미 죽었는데 안락사 주사를 놓은 뒤 비용을 청구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합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서울의 한 동물병원에서 수의사를 보조하는 일을 한 A씨의 충격적인 폭로가 단독 보도됐는데요.


SBS '8뉴스' 단독 보도에 따르면 이 동물병원에서 사고는 비일비재했고 그때마다 병원 관계자들은 쉬쉬해 왔었다고 전했습니다.


A씨는 SBS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이 아이 주사 용량인데 다른 아이한테 맞추는 경우도 봤어요"라며 "보호자님은 알아야 할 의무도 있는데 말해주지 않아서 전혀 몰랐어요"라고 주장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SBS '8뉴스'


야간 상황은 더욱 심각했다고 합니다. 강아지가 계속해서 피를 토하고 있어 A씨가 수의사에게 "네, 지금 이거 네 번째에요"라며 "상태 한번만 봐주세요"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돌아온 대답은 뜻밖이었습니다. 수의사는 "살아있음 되지"라고 말한 것. 수의사는 계속 피를 토하는 강아지에게 눈길만 한번 주고 다시 엎드려 잠을 잤는데요.


이밖에도 이미 죽은 동물에게 안락사 주사를 놓은 다음 그 비용을 청구한 경우까지 있었다고 합니다.


아이가 죽은 뒤 안락사 주사를 놓은 다음 심폐소생술비, 안락사 비용을 다 받았다는 것. 그렇게 합쳐서 나온 금액은 40~50만원.


문제는 병원 대표 원장에게도 이 같은 사실을 알렸지만 아무 대답을 안했다는 것.


애니멀플래닛SBS '8뉴스'


이와 관련해 해당 병원장은 SBS 취재진에게 "피를 토한 강아지는 약간의 혈액이 묻어나는 정도였는데 추가 처치는 무리"라며 "안락사 등 나머지 의혹에 대해서는 모르는 일"이라고 해명했다고 합니다.


용기내 카메라 앞에 앉은 A씨의 폭로는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A씨는 SBS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보호자들을 돈으로만 보는 것 같았다고 말했습니다.


비싼 차를 끌고 오는 보호자를 보면 이것저것 검사를 청구했고 경차를 끌고 오는 보호자에게는 '권유라도 해봐. 근데 비싸서 못 할거야'라고 말했다고 A씨는 주장했습니다.


반려견을 키우는 입장에서 아픈 동물과 보호자들을 대하는 태도가 더이상 참기 힘들고 어려웠다는 A씨.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신가요.


보다 더 자세한 인터뷰 내용을 확인하고 싶으시다면 아래 SBS '8뉴스' 단독 보도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애니멀플래닛SBS '8뉴스'


YouTube_@SB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