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인이 트럭 아래 만들어서 매달아놓은 '쇠상자'에 갇힌 채로 지내왔었다는 백구 논란

BY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01월 12일

애니멀플래닛동물권행동 케어 / instagram_@care_korea_official


이게 도대체 무슨 일일까요. 트럭 아래 매달려 있는 쇠상자 안에 긷혀서 사는 백구가 있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동물학대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것인데요.


12일 동물권행동 케어 측은 쇠상자에 갇혀 사는 백구가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전라도 광주로 곧 가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쇠상자 틈 사이로 바깥을 쳐다보는 백구의 눈이 담겨 있었는데요. 케어 측이 받은 제보에 따르면 주인이 트럭 아래 쇠상자를 만든 후 그 곳으 백구를 넣어버렸다는 것.


애니멀플래닛동물권행동 케어 / instagram_@care_korea_official


백구가 새끼였을 때부터 지금까지 더우나 추우나 그렇게 갇혀 있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무려 1년 전부터 이런 상태였다고 하니 얼마나 오랫동안 갇혀 있었던 것일까요.


케어 측은 "굳이 저런 방법을 고안해 자물쇠를 해 달아 굳게 걸어 잠근 것을 보니 백구에 대한 집착의 정도를 알 것도 같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제 누군가가 접근하니 화를 내고 자식같은 개라며 백구를 꺼내 집 안으로 데리고 들어가 문을 닫아버렸다고 합니다"라고 전했죠.


애니멀플래닛동물권행동 케어 / instagram_@care_korea_official


케어 측은 또 "매우 어려운 사건으로 보이지만 저렇게 살도록 둘 수는 없습니다"라며 "매우 감정적인 상태라고 하여 하루정도 시간을 둔 뒤 케어가 시도해 보겠습니다"라고 전했는데요.


그렇다면 백구가 갇힌 쇠상자의 크기는 어떻게 될까. 케어 측은 "쇠상자의 크기는 40X60이라고 합니다"라며 "저렇게 가두고 차를 운행하겠지요"라고 꼬집었습니다.


끝으로 케어 측은 "이런 비정상적인 방식의 사육은 심각한 동물학대입니다"라며 백구를 구하기 위해 광주로 갈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