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마트 용산점에서 '죽은 상어 사체' 수산물 코너에 전시한 뒤 '포토존 이벤트' 진행해 논란

BY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08월 01일

애니멀플래닛온라인 커뮤니티


서울 용산에 위치한 이마트 용산점에서 죽은 상어 사체를 수산물 코너에 전시한 뒤 포토존 이벤트를 진행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이마트 용산점 수산물 코너에 마련된 상어 포토존 이벤트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는데요.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마트 용산점 지하 1층 수산물 코너에 마련된 상어 포토존 현장이 담겨 있었죠.


애니멀플래닛온라인 커뮤니티


무엇보다도 눈을 뜬 채로 피를 흘리고 있는 죽은 상어가 얼음 위에 전시돼 있어 충격을 주고 있는데요.


얼음 위에 올려져 있는 상어 옆에는 '이마트 용산점만의 특별한 이벤트(포토존)'이라고 적혀져 있는 안내판이 설치돼 있었습니다.


안내문에는 사진 잘 찍는 법이라며 설명서가 적혀져 있었는데요. 촬영자는 원하는 포토존에 선 다음 비치된 인형 모자를 착용하고 피사체 옆에 가까이 붙는다라고 적혀 있었죠.


애니멀플래닛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사진을 찍고 이를 SNS에 올리라고 되어 있었는데요. 안내문에는 아기상어 핑크퐁이 삽입돼 있었습니다.


포토존 이벤트를 접한 누리꾼들은 "충격적이다", "동물 사체를 놓고 이벤트라고 하다니", "전시도 충격적인데 사진까지 찍으라고 할 줄이야"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논란이 일자 이마트 측은 고객들의 정서를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해 사죄 드린다며 현재는 상어 사체와 포토존 이벤트를 철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