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공감

소파 위가 편안했는지 앞발 가지런히 모아서 자는 고양이 모습이 순간 사람인 줄 알았다

BY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08월 09일

애니멀플래닛twitter_@ponpokopontanu


자기 자리라도 되는 것처럼 소파 위에 발라당 드러누워서 자는 고양이의 생각지 못한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게 합니다.


고양이를 키우는 한 집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소파 위에 등을 기대고 누워서 자는 고양이 사진을 게재했는데요.


사진 속에는 고양이가 앞발을 가지런히 모은 채로 곤히 자고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것도 마치 사람이라도 되는 것처럼 말입니다.


고양이는 집사가 자기 모습을 사진 찍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그저 편안히 자고 있는 고양이.


애니멀플래닛twitter_@ponpokopontanu


무엇보다도 특히 어떻게 앞발을 가슴 쪽으로 가지런히 모아서 잘 생각을 했을까요. 정말 신기하지 않습니까.


고양이가 이처럼 배를 보이고 잔다는 것은 그만큼 편안하고 경계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하는데요.


피곤했는지 소파 위에서 배 보이고 앞발은 가슴에 모은 채로 곤히 자서 고양이 탈을 쓴 사람이 아니냐는 반응이 줄을 이었습니다.


누리꾼들은 "너 정말 귀엽구나", "이 조합 어떻게 하면 좋나요", "이 모습에 나 감동 받았잖아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애니멀플래닛twitter_@ponpokoponta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