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산 번화가 한복판에서 가죽이 벗겨진 채 토막나 있는 고양이의 사체가 발견됐습니다"

BY 애니멀플래닛팀
2022년 10월 31일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부산에서 가죽이 벗겨진 고양이가 토막난 상태로 발견되는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습니다. 동물단체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31일 동물단체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에 따르면 부산 부산진구 서면에서 가죽이 벗겨진 채 죽은 고양이가 토막난 상태로 발견되는 일이 벌어졌는데요.


지난 29일 오후 1시쯤 이를 목격한 시민이 동물단체에 신고했습니다. 현장 확인한 결과 형체도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훼손된 고양이 사체가 있었다고 합니다.


박혜경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 대표는 "살가죽만 정교하게 벗겨져 있는 점을 고려했을 때 다른 야생동물에 의한 피해라고 보기 어렵습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


그러면서 "유동 인구가 많은 서면 한복판에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은 잔인한 동물 학대라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라고 꼬집었는데요.


뿐만 아니라 로드킬의 흔적이 남아있지 않아 있어 사고 경위와 관련해 추가로 확인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 측은 고양이의 사체를 보존하기 위해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에 맡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신고를 받은 경찰은 CCTV 등을 파악한 결과 로드킬 가능성도 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 중에 있습니다.


애니멀플래닛자료 사진 / pixab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