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다리 다친 채 홀로 배회하고 다니다가 구조돼 보호소 입소한 '생후 2개월' 새끼 강아지

BY 장영훈 기자
2024.01.17 16:50

애니멀플래닛instagram_@helpshelter


도대체 이게 어떻게 된 영문일까. 뒷다리를 다친 상태로 돌아다니다가 발견한 신고자 분이 보호소에 신고해 입소하게 된 새끼 강아지가 있습니다.


유기동물 입양에 앞장서고 있는 엘씨케이디(LCKD)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생후 2개월이 된 것으로 추정되는 새끼 강아지 사연이 소개가 됐는데요.


사실 이 아이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지 알 수는 없습니다. 다만 분명한 것은 이 아이에게 따뜻한 관심과 사랑이 필요로 하다는 것.


엘씨케이디 측은 "홀로 돌아다니다 차에 발이 끌린 것으로 추정되나 다행이 뼈가 부러진 것은 아니라 보호소에서 상처를 매일 소독하고 상태를 지켜보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창 사랑만 받아도 마땅할 나이에 어쩌다 가족 손을 놓쳐 사고까지 당한 채 이곳 보호소까지 온 것일까요"라고 전했는데요.


애니멀플래닛instagram_@helpshelter


한눈에 봐도 어려 보이는 이 아이에게 어떤 사연이 숨어 있을까요. 가슴이 아플 따름입니다.


엘씨케이디 측은 "저희가 봉사하는 시 보호소는 공간이 늘 한정적이라서 얼마만큼 시간이 허락할지 모르겠지만 꼭 살아서 세상 밖으로 나갈 수 있길 누구보다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죠.


끝으로 엘씨케이디 측은 "선택 받지 못하면 죽어서야 나올 수 있는 곳"이라며 "이 아이에게도 기회가 필요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속 유기견에게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주실 분들은 엘씨케이디 인스타그램 계정(@helpshelter) 프로필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참고로 입양은 가족을 맞이하는 일이기에 신중하게 고민하고 또 고민해서 결정해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의 진심 어린 관심과 문의 부탁 드립니다.


장영훈 기자 [hooon@animalplanet.co.kr]
보다 더 좋은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애니멀플래닛을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