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위에 꿈틀꿈틀 움직이고 있는 쓰레기 봉투…혹시나 싶어 다가가보니 강아지가 들어있었다

2021-08-04 · 감동바다
혹시나 싶어 다가가보니 쓰레기 봉투 안에는 태어난지 얼마 안된 강아지가 들어 있었습니다. 태어난지 8주 정도됐다는 녀석. 도대체 누가 이런 끔찍한 짓을 벌인 것일까요.
인기 콘텐츠
'유체 이탈(?)'한 뒤 다시 자기 몸으로 돌아가려고 하는데 돌아가지 못하는 고양이
여친 수영 따서 이름 지은 반려견 호영과 거침없는 애정 표현하는 중인 '사랑꾼' 정경호
ㆍ배수구에 빠져서 떠내려가는 새끼 보고 '낑낑' 울고 있는 어미개 본 행인이 보인 행동 ㆍ남자친구라도 되는 것처럼 '불곰의 백허그'에 와락 안겨 있는 사진 속 여성 정체 ㆍ장난감 사냥하려고 앞발 쭉 뻗었다가 친구 얼굴 '퍽' 때린 고양이의 처참한 최후
인기 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