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자기가 더 먹겠다며 쪼르르 몰려왔다가 엄마 젖 문 채로 스르륵 잠든 '뽀시래기' 아기 사자

2020-08-06 · Linda Smit Wildlife Impressions
자기가 더 젖 먹겠다며 쪼르르 몰려든 아기 사자는 배불렀는지 그만 젖을 문 채로 스르륵 잠이 들었는데요. 정말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습니다. 심장이 아파옵니다.
인기 콘텐츠
오토바이 사고로 다리 다쳐 못 걷게 된 주인 위해서 손수 휠체어 밀어주는 '천사' 댕댕이
홀로 떠돌아다니던 유기견 안쓰러워 간식 챙겨줬던 여성 눈앞에 벌어진 '뜻밖의 광경'
ㆍ태어나 처음 화장실 쓰는 아깽이 주변 둘러싸여 한마디씩 훈계하는 '꼰대' 냥이들 ㆍ영화 '라이온 킹' 보다 아빠 사자 죽음 보며 슬픈지 '낑낑' 슬프게 우는 강아지 ㆍ'플라스틱 총알' 맞아 한쪽 시력 잃었는데도 사람 좋다고 꼬리 흔드는 강아지
인기 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