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병 때문에 사람들의 계속된 외면에 주눅 들었던 유기견 입양한 뒤 와락 안아준 남성

2021-06-22 · 감동바다
유난히 심한 피부병으로 온몸에 털이 군데군데 빠진 채로 보호소에 입소한 어느 한 유기견이 있었습니다. 강아지는 이름이 없어 보호소 관리번호인 387번으로 대신 불려야만 했습니다.
인기 콘텐츠
집사가 '자기 최애' 곰돌이 인형 더러워서 세탁기에 돌리자 댕댕이가 실제 보인 반응
동물학대 매년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어…작년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1014명 검거
ㆍ"우리 둘 왜 이래"…반려견이랑 나란히 팔 깁스하고 인증샷 찍어 SNS에 올린 한채아 ㆍTV에 비치는 사자들 쳐다보다가 수컷 사자 등장하자 '화들짝' 놀라 뒤로 떨어진 고양이 ㆍ현관쪽 시끄럽길래 무슨 일 있나 봤더니 포스트잇 잡으려 '폴짝' 뛰고 있는 고양이
인기 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