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너무도 좋은지 자기 얼굴까지 비비면서 무한 애정 폭발 중인 '귀염뽀짝' 고양이

2020-11-26 · Chat Drôle
평소 강아지가 너무도 좋은 고양이는 그렇게 얼굴을 비비며 무한 애정을 표현했는데요. 보기만 해도 정말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스럽습니다. 심장 아프네요.
인기 콘텐츠
새빨간 피(?) 흘리며 바닥에 쓰러진 웰시코기 본 주인은 순간 심장이 철렁 내려앉았다
수술 때문에 앞다리 털 몽땅 밀었는데 '바지 걷은 것 같다'는 검은 고양이
ㆍ무장한 용의자와 싸우다 총알 맞고 부상 당한 경찰견이 병원에서 은퇴하던 날 벌어진 일 ㆍ'폐암 말기' 할머니가 식용견 파는 가게서 목숨 살린 강아지 드디어 새 가족을 찾았다 ㆍ순천 보호소서 유기견들의 공격 당해 처참한 사체로 돌아온 반려견에 분노한 견주
인기 비디오